참 목자 김명현

[소년이 희망이다 2화] 2016-03-21


※ 기사에 등장하는 소년소녀들의 이름은 가명입니다.

의사 대신 목사의 길을 선택한 김명현 목사. ⓒ임종진


지난 2월~3월 내내 김 목사를 취재했습니다. 참 힘들었습니다. 공동체를 만들고 수많은 사업을 하면서도 대표나 회장 등의 그럴싸한 직함이 없습니다. 선한공동체 서번트(봉사자) 다섯 명 중에 한 명일 뿐입니다. 가난한 사람과 학대아동 그리고 장애인을 20년 넘게 섬겼으니 자랑할 게 많을 텐데도 묵묵합니다. 그래서 그의 아내와 주변을 한 달가량 취재해야 했습니다.

그는 기독교 방송 프로그램 '새롭게 하소서' 출연 제안을 정중하게 사양했습니다. 목사와 선교사 등 기독교계 인사들은 이 프로그램 출연을 선호합니다. 방송을 타면 유명해질 수도 있고 도움받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유명세도 큰 조직도 원치 않는 그는 가난한 사람들과 그냥 살다 가고 싶어합니다.


아프리카 품은 의대생, 구로공단 야학 교사 하면서 궤도 수정

구로공단 야학 교실에서 공부 중인 여공들. 슈바이처를 꿈꾸던 의대생은

구로공단 야학 교사를 하면서 인생의 길을 바꾼다. ⓒ김명현


그의 꿈은 슈바이처와 같은 의사였습니다


의사가 돼 아프리카에 갈 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한국에도 아프리카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그곳은 구로공단입니다. 육사 출신 군인 아버지와 교사 출신 어머니 품에서 유복하게 자란 그는 구로공단 야학 교사를 하면서 충격을 받았습니다.


13세 소녀는 계부의 폭력에 시달리다 공장에 왔고, 시골 출신 15세 소녀는 장시간 노동과 불규칙한 식사때문에 위장병을 앓았습니다. 여공들을 가르치고 몸 아픈 소녀를 병원에 데리고 다니던 의대생의 고민은 점점 커졌습니다. 가난 때문에 많은 것을 포기한 어린 여공들과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으로 소녀의 꿈을 빼앗는 세상..부조리한 이 세상을 어떻게 해야 하나?


가난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고 공장에 온 소녀들. 의대생 김명현은

소녀들의 아픔을 보면서 아프리카의 꿈을 버렸다. ⓒ김명현


하나님 보러 갈 짬이 없어요 새벽 별 보며 일터에 가고 어스름 등에 지고 돌아오는 나날 조출 잔업 특근 철야 그물에 갇혀 일에 쫓기다 바라본 창 밖 새까만 연기 하늘을 가려 닫힌 하늘 문 두드려도 열리지 않고 하나님 보러 갈 짬이 없어요

고승하 작곡 '여공일기' 가사 전문


기독교인 전태일은 가난한 사람은 왜 종교생활 권리마저 없느냐면서 노동자를 기계 취급하는 세상에 항의했습니다. 일요일 특근 때문에 종교 생활할 짬도 없는 소녀들 앞에서 아프리카의 꿈은 낭만이었습니다. 2년가량 방황하던 그는 중앙대 의대 의예과를 그만두고 연세대 신학과와 신학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을 돌보는 목회자가 되기 위해


교회 건물 대신 공동체 세운 목사..아이들 아픔 치유하는 선한공동체


전세와 월세로 사는 샬롬빌리지를 집주인이 팔겠다고 내 놓으면서 고민이 깊다. 이 아이들을 데리고 어디로 가나! ⓒ임종진


김명현 목사는 교회 건물이 없습니다. 목회 초기에 교회를 개척했지만 교인들은 다 떠났습니다. 불우 소년과 장애인 등을 돌보는 힘겨운 사업 때문입니다. 교인들은 교회 건물을 좇아 떠났지만 그는 교회 건물 대신 가난한 공동체를 선택했습니다. 종교의 본질은 건물이 아닌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야학교사와 결혼한 그는 부천의 가난한 동네에서 20년 넘게 살고 있습니다. 네 명의 자녀들도 가난하게 키웠습니다. 부천역 거리 소년들에게 5년째 밥을 주고 있는 그의 아내는 고된 사업에 종종 눕더니 급기야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그의 아내는 "도와야 할 이웃들은 늘고 할 일은 많아지는데 몸은 점점 쇠약해진다"고 탄식합니다.


가도 가도 힘겨운 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