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희망공장 소개

어린 미혼모와

위기 청소년에게

희망을 주는 일을 합니다. 

<소년희망공장>은 위기청소년과 어린 미혼모를 돕기 위해 <스마일어게인사회적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입니다. <소년희망공장>은 조호진 시인이 다음 스토리펀딩에서 연재한 <소년의 눈물>(2015년)과 <소년이 희망이다>(2016년)에 4073명이 후원에 참여하면서 2016년 9월 경기도 부천에 만들어진 소년 희망기지로 매년 3천여 명의 위기청소년에게 밥을 주고 있습니다.

1.jpg

아픔을 치유하는 일터

위기청소년들은 우울증과 품행장애 등의 아픔을 갖고 있습니다. 사회가 외면한 소년들을  < 소년희망공장 >이 채용해 오래 참으며 기다린 결과 변했습니다. 만일 외면했다면 자살 등의 비극적 상황이 초래됐을 것입니다. 위기청소년도 아픔이 치유되면 상처 때문에 꺾였던 꿈과 희망의 날개를 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소년들의 비행은 갈매기 조너선 리빙스턴의 비행 못지않게 아름답습니다.

2.jpg

사회 적응 훈련장

위기청소년 비행에 따른 사회적비용 ( 위기청소년  28 만 명에 대한 사회적비용  26조 3508억 원 발생. 청소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윤철경 소장 ) 이 막대합니다 . < 소년희망공장 >이 위기청소년을 채용해 사회 적응 훈련을 한 결과 사회적 자원으로 거듭났습니다. 위기청소년을 사회적 비용을 지출하게 하는 비행청소년으로 만들 것인가? 사회적 자원으로 거듭나게 할 것인가는 사회에 달려 있습니다.

3.jpg

해고 없는 일터

위기청소년에게 일자리가 필요하지만 채용하는 곳은 많지 않습니다. 채용됐다 하더라도 단기 알바와 해고, 임금체불 등의 어려움을 당합니다. 반면  < 소년희망공장 >은 스스로 그만두기 전에는 해고하지 않습니다. 임금체불 또한 있을 수 없습니다. < 소년희망공장 >장기 근무 소년들은 대학 진학과 매니저 승진 등으로 변화 · 성장했습니다. < 소년희망공장 >은 위기청소년의 자립을 돕는 사회적 희망 일터입니다.

4.jpg

꿈과 희망을 키우는 일터

위기청소년의 70%가량은 빈곤가정 출신, 가난한 부모처럼 삶의 벼랑으로 내몰리면 소년들 또한 꿈과 희망을 포기합니다. <소년희망공장>은 그렇게 되지 않도록 방어망을 쳐주는 저지선입니다. <소년희망공장>에서 돈을 벌고 있는 한 소년은 자살 계획을 버리고 꿈과 희망을 품었습니다. 소녀가장은 작가의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주경야독하며 대학진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소년희망공장>은 꿈과 희망을 키우는 일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