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째 아픈 아내

[희망의 한판승 12화] 2018-08-07


사랑하는

아내가 아프다


사업가 형님에게 연대보증 섰다가 월급이 차압됐다. 노모의 집은 경매로 넘어갔다. 대출 이자와 원금 상환뿐이 아니다. 아내의 병원비뿐만이 아니다. 도움을 청하는 소년원 출원생 아들딸들도 보살펴야 한다.


팔자 좋은

공무원으로만 알았다


늘 웃고 나누고 배려하니 그렇게 여겼다. 속사정을 알고 보니 괴로운 공무원이다. 처한 현실을 보면 불행한데 행복하다고 말한다. 4년째 그를 지켜보면서 위선이 아닐까? 싶어 의심했는데 불행의 그림자조차 발견하지 못했다.


<소년희망센터> 후원하고

건강 챙기는

행복 십일조 산행


행복 전도사인 윤용범 서기관. ⓒ 조호진


지난 토요일(4일) 안산 청소년 비행예방 센터장 윤용범(59) 서기관과 함께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해발 385m 모락산을 올랐다. 이 폭염에 산행이라니? 그의 양아들들인 소년원 출원생 4명이 동행했다.


그는 지난 6월 초부터 산행을 시작했다. 고혈압과 당뇨 등 성인병 치료를 위해서였다. 쓰러지면 안 되기 때문이다. 감당해야 할 부채와 식솔 때문만은 아니다. 아이들에게 행복을 더 나눠줘야 하기 때문이다.


그는 매회 산행 때마다 5천 원~1만 원을 후원금으로 적립 중이다. 이날 산행이 30회 채로 17만 원을 적립했다. 목표는 오는 11월까지 100회다. 후원금은 '위기청소년의 좋은 친구 어게인'(대표 최승주)이 추진 중인 <소년희망센터> 건립기금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그가

속사정을 밝혔다


1987년, 결혼하면서부터 아내가 시름시름 앓았다. 근육이 굳는 등의 증세로 고통을 호소했다. 여러 대학병원을 다니면서 별의별 검사를 했지만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긴 병의 괴로움에 지쳐 갔다. 술을 마셨다. 이대로 취해 영영 잠들고 싶었다.


하나님, 아내를

치료해주시던지

데려가시든지

어떻게 좀 해주세요!


40일 새벽기도를 하면서 이렇게 항의했다. 무슨 죄를 졌기에 이런 고통을 주시냐고, 하루 이틀도 아니고 너무나 길다고. 차라리 아내를 데려 가시라고 했다.


40일 기도가 끝날 무렵에 응답을 받았다. "아픈 아내는 너에게 준 특별한 선물"이라고 했다.


아픈 아내가

특별한 선물?


눈물이 흘렀다. 저토록 아픈 여인을 누구에게 맡기겠냐고, 윤용범 네가 아니면 책임질 사람이 없어서 너에게 선물로 주었다는 하늘의 뜻에 무릎 꿇었다. 눈물이 하염없이 쏟아졌다.


하늘이 주신 특별한 선물, 그래 내가 아니면 그 누가 아픈 아내를 돌보랴. 아픈 아내가 불쌍했고 또 귀한 보화처럼 여겨졌다. 아내가 일기장에 쓴 간절한 소원이 생각나서 또 다시 눈물을 흘렸다.


단 하루만이라도

안 아프게 해주세요!


아내는 여전히 아프다. 아내의 소원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부부의 사랑은 깊어졌다. 아픔까지 함께하는 것이 사랑이다.


아내가 하늘이 주신 특별한 선물이라는 사실을 깨달으면서 원망스럽던 세상이 달라졌다. 부도로 동생들을 힘들게 하는 형님과 미운 짓만 골라서하는 소년원생들도 선물로 여겨졌다.


미혼모의 돌잔치에 참석한 아내와 윤용범 서기관. (왼쪽에서 네 번째와 다

섯 번째) ⓒ 조호진


사업가 형님의 부도,

월급에 차압이 들어오고

노모의 집은 경매로 날아가고..


형님이 원망스러웠냐고요?

위로해드리면서

고통을 나눴습니다

비록 돈은 잃었지만

우애는 지켰습니다


불행은 연속해서 왔다. 사업가인 형님이 사기를 당했다. 형님 부도로 연대보증 선 그의 월급에 차압이 들어왔다.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씩이나. 노모의 집은 경매로 날아갔다.


5남매 중 셋째로 공무원인 그가 십자가를 졌다. 아파트를 2억에 전세를 내주고 그 돈으로 어머니 집을 마련해드렸다. 그리고 관사로 들어갔다. 그에게 물었다. 형님이 원망스러웠겠다고.


"형제는 천륜입니다. 하늘이 맺어준 인연인데 형님의 잘못으로 고통을 당했다고 저버려야 하나요? 그럴 순 없습니다. 5남매 모두가 형님으로 인해 적잖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하지만 어느 형제도 형님을 원망하지 않았고 오히려 위로해드렸습니다. 10년 동안 고통을 나누어 지면서 힘든 세월을 보냈더니 형님이 신재생 에너지인 풍력발전 사업으로 재기를 하고 있습니다.


만일 원망하고 싸우고 등을 돌렸다면 형님은 폐인이 됐을지도 모릅니다. 우리 형제는 많은 돈을 잃었지만 우애는 지켰습니다.


고통의 세월을 지켜보던 구순의 어머니가 건강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어머니는 우애로 위기를 극복한 아들딸로 인해 내 인생이 축복을 받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소년원 출신 선교사와

아프리카 에이즈 환자를 돕고

소년원 출신 미혼모와

소년들을 돕기 위해

아내 몰래 마이너스 통장 만든

빚쟁이 아버지


소년원 출신 선교사를 돕기 위해 아프리카 탄자니아를 방문한 윤용범 서

기관. (앞줄 왼쪽 맨 앞) ⓒ 윤용범


윤 서기관은 2011년 아프리카 탄자니아를 갔다. 소년원 출신 박관일(48) 선교사를 만나기 위해서였다. 박 선교사는 신학대 출신도, 선교단체 소속도 아니기 때문에 후원 받기 어려운 상태였다. 박 선교사는 에이즈 감염으로 희생되는 아프리카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 쉼터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귀국한 윤 서기관은 교회를 비롯한 여러 기관에 도움을 청했다. 목사와 장로를 비롯해 돈 있는 사람과 높은 사람들에게 에이즈로 희생되는 아프리카 아이들을 살리자고 호소했지만 외면당했다.


힘 있는 선교사라면 그도 외면했을 것이다. 하지만 박관일 선교사는 소년원 출신이다. 소년원 출신이라고, 신학대학도 나오지 않았다고 외면당하는 현실이 가슴 아팠다. 하늘에 도움을 청했다. 이번에도 하늘의 응답은 그가 애타게 구했던 것이 아니었다.


아프리카의 죽어가는

생명을 본 사람이 하라


두 눈으로 보고

두 귀로 듣고

가슴으로 느낀 사람이 하라!


하늘은 왜 이럴까. 돈 많은 사람들을 놔두고 하필이면 빚쟁이인 그에게 하라는 것일까. 산을 옮길 것 같은 믿음을 자랑하는 이들은 놔두고 아내도 아프고 도와야 할 소년도 많은 그에게 하라는 것일까.


그는 또 다시 대출했다. 두 눈으로 똑똑히 봤기 때문에 1500만원을 대출해 박 선교사에게 보냈다. 그 돈으로 에이즈 쉼터 부지를 매입했고 교회가 지어지면서 아프리카 최초로 점심을 주는 교회가 만들어졌다.


소년원 출신

아들딸들의 도움 요청


안양소년원 출신 미혼모인 애주(가명․19)에게 연락이 왔다. 아이와 함께 살 집이 없다고 도움을 청했다. 소년원 출신 미혼모 선혜(가명․20)도 도움을 청해 각각 보증금 300만원씩 보냈다.


소년원 출신 미혼모 남희(가명․22)에게도 연락이 왔다. 출산 후유증이 심각한데 수술비가 없다고 했다. 병원 이름과 계좌를 보내라고 했다. 미혼모들만 도움을 청하는 것은 아니다.


오갈 곳이 없는 출원생, 대학에 진학했는데 학비가 없는 소년, 병이 들었다고 연락해온 소년, 구속됐다고 연락해온 아이.. 취업시키랴, 학비 대주랴, 병원비 보내랴, 면회 가서 영치금 넣어주랴, 배고픈 아이들 밥 사주랴..


아버지라고 부르면서 도움을 청하는 아들딸들을 외면할 수가 없어서 돈을 보내 주다보니 아내 몰래 사용하는 마이너스 통장이 3000만원이 됐다.


청송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아들의 감사편지

청송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양아들이 윤용범 서기관에게 보낸 감사 편지. 

ⓒ 윤용범


처음부터 선한 공무원은 아니었다. 행복 전도사도 아니었다. 소년원 교사 초기에는 숨소리 빼고 거짓말이고, 틈만 나면 훔치고, 툭하면 시비 걸고 싸우기 일쑤인 소년원생들에게 많이 당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저런 나쁜 놈들은 군함에 실고 가서 태평양 한 가운데에 모두 빠트려야 한다고 할 정도로 법자(법무부의 자식들의 준말)들에 대한 증오심이 심했습니다"


나이가 들고 경력이 쌓이면서 아이들의 억울함을 알게 됐다. 아이들은 쪽방을 선택한 적도, 부모 이혼을 선택한 적도, 가난을 선택한 적도 없다. 그런데 모든 책임이 아이들에게 전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