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희망공장 3호점, 미혼모 자립매장

[조호진 시인의 소년희망편지] 최승주 대표의 The Calling

지난 8월 19일은

어게인 최승주 대표와 저의

재혼 14주년 되는 날이었습니다.

이날 우리 부부는 딸 아들과 함께

집에서 조촐한 파티를 하였습니다.

- Amor Fati, 운명을 사랑하라!

첫 결혼 실패가

너무 괴롭고 힘들어

운명을 원망했습니다.

- 다시는 사랑 하지 않으리!

눈물 흘리며 가슴 치며

다짐하고 다짐을 했건만

무너진 가슴에 사랑이 찾아왔습니다.

춥디추운 가슴에 봄이 찾아왔습니다.

- 우리끼리 잘먹고 잘살지 맙시다!

2006년 8월 19일 결혼하면서

다신 눈물 고개를 넘지 않기로 했습니다.

오순도순 사랑하면서 잘 살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 사람인데

하나님 뜻을 받들면서 살아야 하지 않겠냐면서

우리끼리만 잘 먹고 잘살지 말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리하여 상하고 깨지고 버려진 아이들을 돌보라는

부르심에 순종한 우리 부부의 인생은 아모르 파티입니다.


- 소년원에서 열일곱 소년을 만났습니다.


소년의 엄마는 암 투병을 하다가 하늘나라로 떠났고 아빠는 엄마가 남기고 간 빚을 갚기 위해 공사판을 전전했습니다. 빈집에 남겨진 소년은 외로움과 배고픔에서 벗어나기 위해 거리를 떠돌다가 비행을 저지르고 또 저지르다가 소년원생이 됐습니다. 독감에 걸린 소년의 이마를 짚어주면서 잠깐 안아주는 것 말고는 해줄 것이 없었는데도 소년은 고마워했습니다. 그러면서 소년은 마치 제가 아빠인 것처럼 저를 향해 두 팔로 사랑의 손짓을 하면서 아빠를 사랑한다고 했습니다. 소년의 손짓이 너무 서글프고 아파서 ‘10호’라는 시를 썼습니다. '10호' 시의 전문입니다.

10호 처분을 받은

너는 억울하다고 했다

아내를 병으로 떠나보낸

너의 아버지는 판사에게

선처를 호소했지만 돌아온 것은

무능한 아비의 등 굽은 눈물이었다

너를 소년원에 보내고 객지로 떠나

공사판 떠돌이로 저녁을 술로 때운

너의 아버지는 면회도 가지 못한 아비를

용서해라 미안하다 술에 취해 울다 잠들고

까까머리 소년수인 넌 신입방이 춥다고 했다

죽은 엄마도 억울하고 노가다 아버지도 억울하고

무전유죄의 10호 처분이 니기미 ×같다고 말했다

엄마가 살았으면 면회 올 텐데 하늘나라는 특별사면도 없나

밤마다 술에 취한 아버지는 억울한 게 아니라 못난 거라는데

독감 걸린 너는 아버지가 불쌍하다고 사랑한다고 보고 싶다고

이불 덮어쓰고 덜덜 떨면서 홀아버지를 그리는 소년원의 겨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