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의 지팡이

[소년이 희망이다 12화] 2016-06-07


예술계 특수학교인 예원학교 학생들과 함께 ⓒ 김진석


학교전담경찰관 왕태진(52․남대문경찰서) 경위는 매일 아침 6시면 집을 나섭니다. 학생들의 안전한 등교를 돕기 위해서입니다. 17년째 이어지고 있는 이른 출근은 상부의 지시가 아닙니다. 학생들의 안전을 도와야 한다는 사명감이 부추긴 자발적 출근입니다.


"20년 전, 등교 안전 지도하는 제 눈앞에서 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가 교통사고를 당해 3개월간 뇌사상태였다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아침밥 잘 먹여 보낸 자식이 교통사고를 당하면 부모 심정이 어떨까..2000년 딸을 초등학교에 입학시키면서 내 아이와 같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뭔가 해야 한다는 생각에 등하굣 길 교통사고 예방에 나섰습니다."


지난 5월 18일 예원학교에서 열린 '행복한 학교 만들기 포스터 공모전' 수상

작품 순회전시회 ⓒ 김진석


지난 3일 이른 아침 그와 동행했습니다. 관내인 이화외고에 도착한 그는 학생・교사들과 아침 인사를 나누면서 학교 곳곳을 순찰한 뒤에 덕수초교로 옮겨 자신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새겨진 캐릭터 연필을 나누어주었습니다. 그는 연필뿐 아니라 캐릭터 호루라기, 열쇠고리, 물티슈 등의 홍보물을 영업사원처럼 나누어줍니다. 보물을 나눠주는 까닭은 이렇습니다.


"학교전담경찰관이 항상 곁에 있으니 언제든 연락하라는 뜻입니다. 관계가 형성되고 친해져야 말하고 들을 수 있습니다. 말하고 듣기만 해도 문제의 절반은 해결됩니다. 학생에겐 큰 문제지만 들어보면 큰 문제가 아닌 경우가 태반입니다. 학교폭력 문제는 학생들과 어울리고 부딪쳐야 해결됩니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아빠 혹은 삼촌 같은 경찰


짭새 아닌 민중의 지팡이로 인정

덕수초 학생들에게 캐릭터 연필을 나눠주는 왕태진 경위 ⓒ 조호진


남대문경찰서 관내 학교에서 그는 유명인사입니다


이종기 예원 학교장이 '학생들이 교장선생 이름은 몰라도 학교전담 경찰 왕태진 경위의 이름은 다 안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각 학교 급식실 및 학교 정문엔 그의 사진과 전화번호가 새겨진 배너가 세워져 있습니다. 학생들은 무서운 경찰보다 친절한 경찰을 좋아합니다.


김순임(43) 덕수초 녹색어머니회 회장은 왕 경위를 "아빠 혹은 삼촌 같은 경찰"이라면서 "친절하고 부지런한 왕 경위께서는 아침저녁 등하굣길은 물론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 찾아와 친절하게 도와준다"고 칭찬합니다.


'행복한 학교 만들기 포스터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예원학교 2학년 이유진

학생과 함께 ⓒ 김진석


지난해 연말엔 창덕여중 한 학생이 전화했습니다. 친구네가 전세금을 떼였으니 도와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경찰이 개입할 문제가 아니어서 당황했지만 속으론 '성공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학교폭력 문제뿐 아니라 생활 문제까지 상담한다는 것은 마음을 열었다는 반증이기 때문입니다. '짭새'가 아닌 '민중의 지팡이'로 인정받았다는 사실에 그는 기뻐했습니다.


화해와 용서의 메신저 역할도 했습니다. '은따'(은근한 따돌림)를 방치하면서 악화된 사건을 그가 신속하게 개입해 조치하자 피해 학생 아빠의 감정이 누그러진 것입니다. 그는 가해 학생들이 깊이 반성하는 모습을 전했습니다. 그러자 피해 학생 아빠가 용서했고 가해학생에 대한 처벌은 중단됐습니다. 학교의 안이한 대처와 부모의 감정 대립이 학생 싸움을 부모 싸움으로 확산시킵니다. 그러므로 학교폭력 해법 또한 여기에 있지 않을까요.


백골 여중생이 발견돼야 반응하는 후진 사회


강력범 검거보다 중요한 건 범죄예방과 교육